연해주 / 녹둔도 영유권

 

제목 : [기고] 이순신 장군을 꿈꾸며
작성자 : 조병현 날짜 : 2015-03-19 조회수 : 431

 [기고] 이순신 장군을 꿈꾸며/양종훈 상명대 대학원 디지털이미지학과 교수

     






           
▲ 양종훈 상명대 대학원 디지털이미지학과 교수 
           

우리 역사에서 가장 추앙받는 이순신 장군의 관직 생활은 순탄하지만은 않았다. 이순신 장군은 임진왜란을 16년 앞둔 1576년 31세의 늦은 나이에 무과에 합격했다. 무과에 합격하기 4년 전 훈련원 별과에 응시하다 타고 있던 말이 넘어지는 바람에 다리가 부러지는 부상을 입고 다시 일어나 버드나무 껍질을 벗겨 다친 다리를 동여매고 끝까지 시험을 마친 일화는 유명하다.

장군의 첫 임지는 지금의 최전방 일반전초(GOP)와 같은 함경도 동구비보(지금의 삼수)의 권관(종9품)이었다. 그곳에서 3년 동안 근무를 했고 이후 강직한 성품 때문에 관직 생활에 부침이 심했다. 1587년 두만강 하구인 녹둔도의 둔전관으로 부임했는데 여진족의 갑작스런 침입을 받아 아군 손실에 대한 책임을 지고 백의종군하게 된다.

그의 나이 46세. 무과에 급제한 지 15년 만에 전라좌도 수군절도사에 제수됐다. 여러 곤경과 부침 끝에 수군의 주요 지휘관에 오르게 된다. 곧이어 맞은 임진왜란에서 절대적인 전력의 열세에도 불구하고 철저한 대비와 탁월한 전략으로 23전 23승을 거두며 명운이 경각에 달려 있던 조선을 구했다.

매년 3월이면 국가 수호를 꿈꾸는 젊은이가 신임 장교로 임관한다. 이들의 자긍심과 명예심을 고취시키고자 군의 통수권자인 대통령이 주관한 가운데 육·해·공군·해병대의 장교가 한자리에 모여 합동 임관식을 개최한다.

합동 임관식에서 신임 장교에게 국민의 생명을 지키고 국토를 수호하라는 통수권자의 당부가 담겨진 호부(虎符)가 수여된다고 한다. 호부는 조선시대 임지로 떠나는 장수에게 왕이 수여하던 패에서 유래됐다. 호부에는 이순신 장군이 13척의 함선을 이끌고 명량해전으로 나아가기 전 전투 의지와 각오를 남겼던 필사즉생 필생즉사(必死則生 必生則死)의 휘호가 새겨져 있다.

이순신 장군은 육군과 해군을 번갈아 지휘했지만 지금의 장교는 자신이 근무할 군을 옮길 수 없다. 그래서 타 군에 대한 이해가 부족하다는 지적을 받았고 합동성 강화라는 과제가 꼬리표처럼 따라붙었다.

합동 임관식은 육·해·공군·해병대의 장교 6400여명이 같은 자리에서 임관됐다는 강한 일체감을 갖게 함으로써 합동성의 출발점이 됐다. 이는 전승의 요체라 할 수 있는 합동성의 기반을 마련하는 더 없이 좋은 기회가 될 것이다. 일부에서 염려하는 각 군, 각 학교의 전통과 역사는 학교별 졸업식에서 충분히 특성에 맞게 살릴 수 있다고 생각한다.

그리고 합동 임관식은 장차 우리 군을 이끌어 갈 장교들이 국민의 축하를 받으며 힘찬 출발을 하는 명예로운 출정식이다. 그만큼 자신의 임지에 나아가기 전 국민 앞에 대한민국을 수호하겠다는 결의를 맹세하는 엄숙한 자리다.

2015년은 광복 70주년, 분단 70년의 역사적인 해이며 지난 70년 동안 변함 없이 지속돼 온 북한의 위협 앞에 신임 장교가 한자리에 모여 강력한 조국 수호 의지를 보였다는 것만으로도 그 의미가 크다고 할 수 있다.

국군의 날 행사와 더불어 군의 대표적인 행사이자 축제로 자리매김돼 가는 합동 임관식이 성공적으로 개최되기를 기대한다.
2015-03-10 30면




목록  
총 방문자수 : 5,700,317 명
오늘 방문자수 : 72 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