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도 / 대마도는 우리땅

 

제목 : 日 로비 위력, "울릉도는 일본땅"
작성자 : 조병현 날짜 : 2016-11-03 조회수 : 313

日 로비 위력, "울릉도는 일본땅"

      

Published : 2016-11-02 13:41
Updated : 2016-11-02 13:41

미국의 초·중·고교 교사와 학생, 도서관 사서들에게 교육 콘텐츠를 제공하는 교육 포털사이트 '팩트 온 파일'(Facts On File·www.fofweb.com)이 울릉도를 '일본땅'으로 소개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사이버 외교 사절단 반크는 2일 "이 사이트의 남한 지도에는 독도가 없으며 울릉도는 'Ullung-do(Japan)'로, 동해(East Sea)는 '일본해'(Sea of Japen)로 표기하고 있다"고 밝혔다.

울릉도를 일본땅으로 표기한 지도
이에 반크는 해당 사이트를 책임·관리하는 '인포베이스 퍼블리싱'의 임직원들에게 오류를 시정해 달라는 서한을 발송했다. 또 이를 계기로 미국 교육 사이트의 한국 역사와 영토 관련 오류를 바로잡기 위해 한국 유학생들을 대상으로 '한국 바로 알리기' 캠페인을 진행할 계획이다.

박기태 반크 단장은 "이 사이트의 오류는 일본 정부가 미국의 교사와 학생들을 대상으로 '다케시마', '일본해'를 조직적으로 홍보하고 있다는 것을 상징적으로 보여주고 있다"며 "지도에 쓰시마(對馬島)를 일본땅이라고 소개한 것처럼 울릉도를 '일본땅'이라고 한 것은 일본의 로비 없이는 도저히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지금이라도 미국 전 지역의 초·중·고교와 도서관, 교육출판사를 대상으로 우리 정부와 학계, 민간이 노력해 대대적인 '한국 바로 알리기' 사업을 추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팩트 온 파일' 사이트의 오류는 미국 뉴저지주에서 유학생활을 하는 윤채영(17) 학생이 발견해 반크에 제보했다. 그는 반크가 양성한 '사이버 외교관'이다.

윤 양은 "오류를 발견하고, 선생님께 '이 지도를 고칠 수 있냐. 이건 잘못된 지도다'라고 말했지만 '모른다'고 피하는 바람에 고치지 못했다"며 "미국에 유학하러 와 직접 학교 사이트에서 잘못된 지도를 보니 마음이 정말 아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앞으로 반크 활동을 열심히 해 최소한 내가 사는 지역 주변의 지도는 바로 잡고 싶다"고 덧붙였디.

'팩트 온 파일' 사이트는 역사·과학·문화·지리학·건강 등의 주제에 대해 미국의 초·중·고교 교육기관과 도서관에 전자책, 온라인 자료를 제공해 미국의 교사와 학생들이 수업시간에 즐겨 찾고 있다. 특히 미국 도서관에 70년 동안 서비스를 제공해 사서들도 자주 방문한다.

사이트 운영을 하는 '인포베이스 퍼블리싱'은 미국의 학생, 교사, 사서들에게 폭넓고 다양한 주제의 교육 콘텐츠를 제공하는 유명 출판사 중 하나다. (연합뉴스)




목록  
총 방문자수 : 5,701,427 명
오늘 방문자수 : 320 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