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지적 100년 자료실

 

제목 : 측량사, 미즈자키 린타로
작성자 : 조병현 날짜 : 2003-04-07 조회수 : 1027
수성못 축조자 네번째 추도식  

수성못을 축조한 일본인 미즈자키 린타로(水岐林太郞)씨를 기리는 제4회 추도식이 7일 오전 11시부터 30분간 대

구 파동 앞산체육공원 옆 그의 묘지에서 열린다.

그의 타계 63주년을 기념해 한일 친선교류회(회장 서창교)가 주최하는 이번 추도식은 분향·헌공 다례·헌화·조사 

등의 순으로 진행된다.



이날 행사엔 김규택 수성구청장과 아베다카야 일본 부산총영사 등 30여명이 참석한다.



1868년 일본 애지현 기후읍에서 태어난 미즈자키 린타로는 일본에서 측량사로 활동하다 1차세계대전 때 개척농

민으로 대구로 이주했다.



당시 잦은 홍수·가뭄 때문에 농사짓는데 어려움을 겪는 대구 농민들의 모습을 보고 수성뜰에 못을 축조하기로 결

심, 1915년 당시 돈 1만2천엔(현재 화폐로는 200억원 상당)을 들여 6만평 규모의 수성못을 축조했다.



최창희기자 cch@imaeil.com, 매일신문 2003. 4. 2

 





목록  
총 방문자수 : 5,737,424 명
오늘 방문자수 : 436 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