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도 / 대마도는 우리땅

 

제목 : 창원시의회 “대마도의 날, 정부행사로 추진하라”
작성자 : 조병현 날짜 : 2015-03-19 조회수 : 484

 

조례 제정 10주년 기념식서 촉구

  • 기사입력 : 2015-03-19 07:00:00


  • 메인이미지
    18일 오전 창원시의회 대회의실에서 열린 ‘대마도의 날’ 조례 제정 10주년 기념식에서 참석자들이 구호를 외치고 있다./성승건 기자/


    창원시의회가 ‘대마도의 날’ 기념식을 정부행사로 추진할 것을 촉구했다.

    시의회는 18일 의회 대회의실에서 ‘대마도의 날’ 조례 제정 10주년 기념식을 열고 이같이 결의했다.

    의원들은 박춘덕·배여진 의원의 ‘대마도가 대한민국 영토임을 세계만방에 천명하고 일본의 독도 영유권 망언 행각을 즉각 중단하라’는 선창에 따라 구호를 함께 외친 후 정부에 ‘대마도의 날’ 기념식을 정부행사로 추진할 것을 촉구했다.



    유원석 의장은 기념사에서 “창원시 대마도의 날 조례 제정 취지는 대마도가 빼앗긴 우리 땅이라는 인식 하에 언젠가는 찾아야 할 영토라는 의식을 갖자는 것이다”며 “이를 위해서 각자가 우리 영토에 대한 역사적 사실을 배우고 익혀 올바른 역사관을 정립해 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날 김상훈 대마도반환운동본부 석좌교수가 ‘경상관찰사를 역임한 영조특사 조엄 선생 일행의 대마도·독도 영유권 승리’를 주제로 특강했다.

    기념식에는 안상수 시장을 비롯해 임영주 대마도의 날 기념사업 추진위원회 위원장, 창원시의원, 시민 등 150여명이 참석했다.

    이 행사는 지난 2005년 마산시의회가 일본 시마네현의회의 ‘다케시마의 날’ 조례에 대응해 국내 지자체 중 처음으로 대마도의 날 조례를 제정하면서 시작돼 오늘까지 이어지고 있다.

    김용훈 기자 yhkim@knnews.co.kr


제10주년 창원시 대마도의 날 조례제정 기념식

(사진=창원시의회 제공)

이날 기념식에는 안상수 창원시장과 유원석 창원시의회 의장을 비롯해 임영주 대마도의 날 기념사업추진위원회 회장과 위원, 시의원 등 150여 명이 참석했다.

기념식에서는 '일본의 독도 영유권 망언 행각을 즉각 중단하라'는 구호를 제창하고 대마도 영유권 확보를 위한 결의를 다졌다. 기념식 후에는 특강도 실시했다.

유원석 의장은 "창원시 대마도의 날 조례의 제정 취지는 대마도가 빼앗긴 우리 땅이라는 인식 하에 언젠가는 찾아야 할 영토라는 의식을 갖자는 것이다"며 "이를 위해 각자가 우리의 영토에 대한 역사적 사실을 배우고 익혀 올바른 역사관을 정립해 나가야한다"고 말했다.

창원시의회는 향후 창원시 대마도의 날 조례 제정 기념행사와 다양한 활동을 통해 대마도 영유권 확보를 위해 지속적인 노력을 다할 계획이다.




목록  
총 방문자수 : 5,728,914 명
오늘 방문자수 : 668 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