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도지역 영유권

 

제목 : 국립중앙도서관, 통일한국 대비한 간도문제 강연
작성자 : 조병현 날짜 : 2015-06-10 조회수 : 240

 국립중앙도서관, 통일한국 대비한 간도문제 강연 진행제9회 영토영해강연 ‘간도문제의 시대성’

한지은 기자  |  tipato@readersnews.com
폰트키우기폰트줄이기프린트하기메일보내기신고하기
승인 2015.05.25  22:13:08
트위터페이스북미투데이 네이버구글msn
  
▲ 박선영 해외동포재단 전문가 이사

[독서신문 한지은 기자] 국립중앙도서관은 오는 5월 29일 ‘간도문제의 시대성: 시대적 함의를 중심으로’ 영토영해강연을 개최한다.

강사로 초청된 박선영 해외동포재단 전문가 이사는 “남북이 통일되면 먼저 1960년대 북한과 중국 사이에 체결된 국경조약 문제를 해결해야 하겠지만 간도문제가 한반도 전체와 연관돼 있기 때문에 역사적 변화상을 체계적으로 인식하면서 준비해야 한다”고 강조한다.

간도문제는 청나라가 등장한 17세기 중반부터 나타나기 시작해 현재에 이르고 있는데, 시대의 변화에 따라 새로운 의미가 부여되어 왔기 때문에 항상 동일한 문제로 나타나지는 않았다. 따라서 박 이사는 이번 강연에서 간도문제의 시기별 특징을 이해하기 위해 17세기부터 21세기까지 4개 시기로 나눠 역사적 변화상을 살펴볼 예정이다.

먼저 17세기부터 19세기까지는 조선과 청나라 사이에 있었던 1628년의 강도회맹, 1712년의 백두산정계비 설립, 1885년과 1887년의 국경담판에서 조선인이 거주한 간도의 범주가 어떻게 변화돼 왔는지 살펴본다.

다음으로 1900년과 1909년 사이에 새롭게 형성된 국제질서 속에서 조선과 청나라의 간도 영토문제가 어떻게 변용됐고, 20세기 중반(1931-1952)에 여러 형태로 표출됐던 ‘간도 자치론’의 실체와 역사적 의의는 무엇이었는지 조명해 본다.

마지막으로 중국의 부상과 북한의 고립 및 탈북자의 증가 등 새롭게 재편된 21세기 동북아 정세 속에서 간도문제에 대한 통일한국의 대응 전략을 제시하면서 마무리할 예정이다.

영토영해강연 참가는 국립중앙도서관 홈페이지의 ‘공지사항’ [행사안내]에서 직접 신청할 수 있다.

 




목록  
총 방문자수 : 5,696,829 명
오늘 방문자수 : 687 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