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도지역 영유권

 

제목 : 국회, 동북아역사왜곡대책특위 구성 의결
작성자 : 조병현 날짜 : 2013-06-14 조회수 : 759


뉴시스 기사전송 2013-06-13 11:04



 



【서울=뉴시스】추인영 기자 = 국회는 13일 본회의를 열고 재석 195명 의원의 만장일치로 동북아역사왜곡대책 특별위원회 구성결의안을 의결했다.



  동북아역사왜곡대책특위는 최근 아베 신조 총리를 비롯한 일본 정치인들의 과거 침략행위 및 위안부와 관련한 망언 등 일본의 역사 왜곡에 대처하기 위해 구성됐다. 위원 수는 여야 18명이고 활동기한은 오는 12월31일까지다.



  국회 운영위는 제안이유에서 "최근 아베 신조 총리를 비롯해 일본 정치인들은 과거 침략행위 및 위안부와 관련해 공공연한 역사 왜곡 발언을 서슴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운영위는 또 "과거 침략사실을 왜곡해 교과서에 수록함으로써 후세대에게 그릇된 역사의식을 심어주고, 노골적으로 침략사실을 부정하거나 정당화하는 행위를 서슴지 않고 있다"며 "더 나아가 독도영유권 주장 등 우리나라의 영토주권을 침해하는 도발행위를 계속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는 한·일 양국뿐만 아니라 동북아 지역의 평화를 위협하는 행위로서 단호하게 대응할 필요가 있다"며 "최근 일본의 잇따른 역사 왜곡에 대처하고 일본 정부에 이 같은 역사 왜곡이 반복되지 않도록 대책을 마련할 것을 요구하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iinyoung85@newsis.com



 



국회, 동북아역사·남북관계특위 구성안 처리



이데일리 원문 기사전송 2013-06-13 10:56



  [이데일리 김정남 기자] 국회는 13일 오전 본회의를 열고, 동북아역사왜곡대책특별위원회와 남북관계발전특별위원회 구성결의안을 각각 처리했다. 두 특위 구성결의안은 총 재석의원 195명 만장일치로 가결됐다.



  국회 운영위원회 여당 간사인 윤상현 새누리당 의원은 제안설명을 통해 “동북아역사왜곡대책특위 구성결의안에 대해 “최근 아베 신조 총리를 비롯한 일본 정치인들이 공공연한 역사왜곡 발언을 서슴지 않고 있다”면서 “한일 양국뿐만 아니라 동북아의 평화를 위협하는 행위로 단호하게 대처하려는 것”이라고 했다.



  그는 또 남북관계발전특위에 대해서는 “국회 차원에서 지속가능한 평화체제 구축방안과 남북관계 정상화방안을 모색하려고 한다”고 밝혔다.



  동북아역사왜곡대책특위 위원장은 새누리당이, 남북관계발전특위 위원장은 민주당이 맡기로 했다. 위원은 각각 18명으로 구성된다. 활동기간은 올해 12월 31일까지다.





(서울=뉴스1) 오대일 기자 13일 서울 여의도 국회의사당에서 열린 본회의에서 여야가 동북아역사왜곡대책 특별위원회 구성결의안을 재석 195인 중 195인 전원의 만장일치 찬성으로 의결하고 있다. 2013.6.13/뉴스1



 





(서울=뉴스1) 송원영 기자 1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본회의에서 남북관계발전 특별위원회 구성결의안이 재석의원 195인, 찬성 195인, 반대 0인, 기권 0인으로 통과되고 있다. 2013.6.13/뉴스1



 




목록  
Connect fail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