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역사 되찾기

 

제목 : 지영거사 부고
작성자 : 조병현 날짜 : 2020-04-21 조회수 : 86

지영거사 부고訃告


             누구나 한 번은 

             

             꼭 가야 할 머언 길


              

             가기 싫어 떼를 쓰고

       

             살고 싶다 애원해도


             부처님 들은 척 않네 


             인정사정 없더라


             庚子 삼월 스무 엿새(陰)

    

            술 戌시에 오르셨네



             어디든 통부通訃말라


             빚처럼 유언터니

 

             이지영 이름 석자는


             덩그러니 남더라


             인적은 끈겼는 데


             화곡동엔 비 내리고 


             나 어이 다시 올꼬


             돌아 보는 골목 길


             꽃잎은 흩날리더라


             그 겨울의 눈처럼


                 2020.4.20.

 

                      우산 禹傘



목록  
총 방문자수 : 5,737,341 명
오늘 방문자수 : 423 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