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술자료실

 

제목 : "만리장성 자막, 제작진 부주의" 공식 사과
작성자 : 조병현 날짜 : 2011-09-21 조회수 : 816


스포츠서울 원문 기사전송 2011-09-21 09:40




















 













▲ 지난 18일 방송에서 만리장성에 대한 잘못된 기록을 인용한 '런닝맨'/SBS 방송 캡처


 



[스포츠서울닷컴 | 이현경 기자] SBS '일요일이 좋다-런닝맨' 제작진이 만리장성 길이 표기 논란에 대해 공식 사과했다.



'런닝맨' 측은 20일 공식 홈페이지에 '자막실수에 대한 제작진의 입장'이라는 제목의 글을 게재하고 지난 18일 방송분에 표기된 만리장성 길이에 대해 100% 제작진 실수임을 인정했다.



'런닝맨' 측은 "지난 주 방송된 61회 런닝맨 북경레이스편에서 만리장성의 길이를 8,851km라고 표기한 것은 전적으로 제작진의 실수입니다"라며 "이와 같은 문제에 대해서는 더욱 주의를 기울였어야 했다는 시청자 여러분들의 지적에 깊이 통감하며 앞으로 다시는 이렇게 부주의한 일이 없도록 더욱 노력하는 '런닝맨' 제작진이 되겠습니다"고 사과했다.



'런닝맨-북경레이스' 편에서는 만리장성을 '총 길이 8,851km'에 다다르는 인류의 유산'이라고 표기했다. 하지만 8,851km는 중국 국가문물국과 측량국은 지난 2009년 만리장성의 길이를 기존 6000여km에서 나아가 고구려의 성까지 포함시킨 길이로 고구려가 중국의 소수민족 지방정권이라고 주장하는 근거로 활용되고 있다.



때문에 방송 직후 일부 시청자들은 "만리장성을 8,851km라고 표기하는 것은 중국 동북공정을 인정하는 것과 같다"고 거센 항의글을 올리며 지적했다.



hk0202@media.sportsseoul.com



스포츠서울닷컴 연예팀 ssent@media.sportsseoul.com

 







목록  
총 방문자수 : 5,727,468 명
오늘 방문자수 : 692 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