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적재조사사업

 

제목 : 경상북도 토지 우리의 손으로 다시 그린다
작성자 : 조병현 날짜 : 2012-04-11 조회수 : 671

 



(대구=뉴스와이어) 2012년 03월 26일 -- 경상북도는 지적재조사특별법이 3월17일 시행됨에 따라 100년전 일제가 토지수탈과 세금징수 목적으로 실시한 토지조사사업(1910~1918)은 당시 낙후된 측량기술로 종이도면에 기록한 것으로 현재 불 부합된 토지를 우리의 최첨단 측량기술로 지적공부를 다시 작성한다고 26일 밝혔다.



현재 사용하는 측량기준점은 일본의 동경원점으로 세계 측지계 좌표와 365m정도 동남쪽으로 처져있고 또한, 도면과 실제 경계가 맞지 않는 토지 불 부합지의 소유권 분쟁으로 인한 소송비용만도 전국적으로 연간 3천500억원의 사회적 비용이 발생 낡은 제도로 변모하였다.



경북도가 2007년도에 조사한 바에 의하면 관내 경계가 벌어지거나 겹쳐지는 불 부합지가 5,020지구 40만 필, 면적이 맞지 않는(법적공차를 벗어남) 필지가 약 678천 필지로 이들 토지 중에는 건축물 신축·재축이 곤란하여 재산권 행사 불편과 민원이 끊이지 않고 있어 지적재조사사업의 필요성이 대두되어 특별법을 제정하게 되었다.



지적재조사특별법은 2012년 3월 17일부터 2021년 12월 31일 까지 경북도내 555만 9천필지를 대상으로 국비 2,090억을 투자하여 일 필지 별로 세계 측지계 기준으로 지하·지표·지상을 새로이 조사 측량하여 입체적으로 GPS위치로 디지털화 하여 시스템에 등록하는 사업이다.



경상북도는 이 사업을 위해 지적재조사 기본계획을 수립하고 지적재조사위원회와 지적재조사지원단 설치 조례를 제정하고, 국비 2억 6백만 원으로 영천, 상주, 군위, 영덕, 청도군 5개 지구에 금년도 시범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경상북도 김천태 토지정보과장은 지적재조사사업은 일제잔재를 청산하고 우리나라에 맞는 새로운 토지제도를 창설하는 중요한 사업으로 올해는 5개 지구 약2,000필정도 시범사업을 실시한 후 문제점 등을 면밀히 분석, 내년부터 전 시군에 확대할 계획이며, “이 사업으로 인하여 조사인력 등 연간 650명의 일자리 창출과 필지별 도시계획 건축물 등기권리 지목 등 필지정보를 실시간 모바일 서비스를 실현하는 명실상부한 GIS 유비쿼터스 시대를 열게 될 것으로 전망한다.”라고 밝혔다.



뉴스출처: 경상북도청

홈페이지: http://www.gyeongbuk.go.kr

회사소개: 경상북도청은 272만 도민을 위해 봉사하는 기관으로, 2006년7월부터 시민의 선거를 통해 당선된 김관용 도시자가 도정을 이끌고 있습니다. 경상북도는 한국경제의 밝은 아침이 되고, 누구나 찾아 오고, 일하고 싶고, 일자리가 있는 경북을 만들어 명실상부한 대한민국의 미래를 밝히는 일류 자치단체가 되겠다는 도민들의 의지를 담아 민선 5기 도정의 구호로 삼았습니다. 특히 세계화 ? 지방화 시대에 부응하여 전국 자치단체중 처음으로 우리 도주관으로 동북아지역자치단체 연합(NEAR)을 창설하고, 세계의 주요 자치단체와 자매결연을 맺는 등 능동적인 자치외교활동과 교류협력을 확대해 나가고 있습니다. 또한, 수출 유망지역에 통상주재관을 파견하고 해외시장 개척 활동으로 수출선을 다변화 하는 등 활발한 통상시책을 추진하고 있습니다.



언론문의처 : 경상북도청 건설도시방재국 토지정보과 서보영053-950-2352





목록  
총 방문자수 : 5,728,914 명
오늘 방문자수 : 667 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