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신 지적정보

 

제목 : 토지가격 등 국가공간정보 10종, 민간에 조기 개방
작성자 : 조병현 날짜 : 2016-09-30 조회수 : 277


 

동아일보 | 입력 2016.09.30 09:22 | 수정 2016.09.30 09:22




국민 편의 증진과 민간 창업활성화를 위해 정부가 보유한 국가중점데이터 중 활용성 높은 국가공간정보가 조기 개방된다.

국토교통부는 당초 올해 연말까지 개방할 계획이었던 22종의 데이터 중 활용도 높은 10종을 이달 말까지 조기 개방한다고 30일 밝혔다.

이번에 개방되는 정보는 부동산 가격과 소유정보, 면적에 관한 것으로 공간정보(토지·건물)를 기반으로 융·복합한 지도 서비스다.

또한 민간·산업계에서 자유롭게 가공·분석할 수 있도록 파일 데이터와 공개API 서비스도 제공한다.

파일데이터는 개별공시지가·부동산중개업 정보 등 행정정보를 원문파일(csv) 형태로 제공해 상용프로그램(엑셀) 등을 통해 자유롭게 가공·분석 가능하며, 오픈API는 국가공간정보 갱신주기별로 실시간으로 데이터를 취합·제공해 누구나 최신의 정보를 쉽고 편리하게 활용할 수 있다.

이번 개방을 통해 소상공인과 창업예정자들은 상권정보, 시장분석 등 다양한 분야에 활용할 수 있고 일반 시민은 부동산 매물정보, 경매, 공매 정보 등을 지도위에서 한눈에 확인할 수 있다는 것이 국토부의 설명이다.

특히 공개되는 정보들은 포털, 통신사, 내비게이션 업체 등에서 부동산 개발 지원, 길안내 및 지도서비스의 갱신이나 최신 정보 구축에 활용될 전망이다.

아울러 부동산 거래·개발 등 다양한 분야에서 활용될 경우 민·형사상 분쟁과 중개사고 감소와 부동산·토지정보 열람·발급 수수료 비용(약 1275억 원/년) 절감 등 법적·경제적 효과도 증가될 것으로 예상된다.

국토부 관계자는 “민간·산업계의 창의적 활용과 정보 융합을 통한 신규 먹거리 창출을 지원하기 위해 연말까지 12종의 공간정보를 추가 개방할 것”이라며 “앞으로 수요자 중심의 활용가치가 높고 파급력 있는 핵심데이터를 개방할 수 있도록 지속적인 노력과 관심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동아닷컴 김미혜 기자 roseline@donga.com




목록  
총 방문자수 : 5,698,465 명
오늘 방문자수 : 424 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