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신 지적정보

 

제목 : 조상 땅 '지적원도' 인터넷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작성자 : 조병현 날짜 : 2016-06-09 조회수 : 299

 

국가기록원, 지적원도 원본 화질로 인터넷에 공개

연합뉴스 | 입력 2016.06.09 12:01 | 수정 2016.06.09 12:01




국가기록원, 지적원도 원본 화질로 인터넷에 공개

(서울=연합뉴스) 김준억 기자 = 행정자치부 국가기록원은 조선총독부 지적원도 50여만장을 고화질컬러이미지로 디지털화해 내년부터 온라인으로 열람할 수 있도록 한다고 9일 밝혔다.

조선총독부가 1912∼18년 작성한 지적원도 원본은 일제 패망 때 미군정이 총독부건물에서 접수해 경산 조폐창에 일시 보관했으며, 지금은 국가기록원 부산기록관이 보존하고 있다.

지적원도 50여만장의 면적은 모두 9만9천720㎢로 남한 전체에 해당한다. 마을별 모든 토지의 지번과 지목, 소유자명 등을 기록해 6·25전쟁 때 토지대장 분실로 소유권을 증빙하기 어려웠던 지역에서는 중요한 자료로 쓰였다.

현재 정부세종청사 자리인 충남 연기군 남면 종촌리 일대의 지적원도 (국가기록원 제공)
현재 정부세종청사 자리인 충남 연기군 남면 종촌리 일대의 지적원도 (국가기록원 제공)
지적원도 소유자명 표기 사례(국가기록원 제공)
지적원도 소유자명 표기 사례(국가기록원 제공)

국가기록원은 1979년에 촬영한 지적원도 마이크로필름을 디지털 파일로 전환해 온라인 서비스를 제공했지만, 해상도가 낮은 흑백이미지라서 소유자명이나 면적 등의 정보를 확인하기 어려웠다.

따라서 조상 땅을 찾으려는 이용자는 부산기록관을 방문해 원본을 확인해야 하는 불편이 있었다.

이상진 국가기록원 원장은 "원본과 같은 크기의 고화질 컬러이미지로 디지털화함에 따라 국민이 쉽게 조상 땅을 찾을 수 있고, 지자체의 지적 민원업무와 학술자료 등 여러 용도로 활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justdust@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목록  
총 방문자수 : 5,693,634 명
오늘 방문자수 : 598 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