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지적 100년 자료실

 

제목 : "민영은 땅 반환 막자"…청주시민 서명운동 돌입
작성자 : 조병현 날짜 : 2013-04-07 조회수 : 645


 



연합뉴스|입력2013.04.07 12:32





 



 






 





(청주=연합뉴스) 심규석 기자 = 청주시에 토지 인도를 요구하는 친일파 민영은의 후손들에 맞서 시민 의지를 모으기 위한 '길거리 서명운동'이 시작된다.



'친일파 민영은 후손들이 제기한 토지소송 반대 대책위원회'는 오는 9일부터 성안길 '차 없는 거리' 등에서 시민의 서명을 받는다고 7일 밝혔다.



당초 대책위는 민족문제연구소 충북지부를 비롯한 도내 10개 시민·종교·정당 단체로 구성됐으나 충북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와 전국교직원노동조합 충북지부가 동참, 12개 단체로 늘었다.



서명운동 목표는 10만명이다. 대책위는 '친일·반민족행위자에 대해 엄격하게 판단해 달라'는 취지의 입장과 함께 서명서를 항소심 재판부에 제출할 계획이다.



민영은은 1905년 6월 충주농공은행 설립 위원으로 활동했고, 1913년 5월부터 6년간 충북 지방토지조사위원회 위원을 지내는 등 일찌감치 친일 활동에 나선 대표적 친일파이다.



이런 민영은의 후손들이 2011년 3월 청주 도심인 청주중학교와 서문대교, 성안길 등에 있는 12필지(총 1천894.8㎡)의 도로를 철거하고 토지를 인도하라며 소송을 냈으나 청주지법 담당 재판부는 민영은 후손들의 손을 들어줬다.



항소심 재판은 청주지법 민사항소1부(이영욱 부장판사) 심리로 진행될 예정이다. 지난해 11월 1심 판결이 났지만, 아직 항소심 재판은 시작되지 않았다.



대책위는 이외에도 평일 오전 8시30분부터 30분간, 낮 12시부터 1시간씩 청주지법 앞에서 '친일행위 용인 없는 사법정의 실현하자' 등의 글귀가 적힌 피켓을 들고 1인 시위를 진행하고 있다.



김성진 민족문제연구소 충북지부 사무국장은 "민영은의 후손이 제기한 토지 반환 소송은 조부의 친일에 못지않은 반민족 행위"라며 "사법부는 친일 반민족 행위를 용인하지 말고 공익에 적합하게 판결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청주시는 항소심을 앞두고 민영은의 친일 행적, 민영은이 사망 때까지 토지에 대한 지세(地貰)를 받지 않는 등 소유권을 행사하지 않았다는 점 등을 입증할 수 있는 자료를 확보 중이다.



ks@yna.co.kr



(끝)





 






목록  
총 방문자수 : 5,696,644 명
오늘 방문자수 : 465 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