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지적 100년 자료실

 

제목 : 最古 신라비 ‘포항 중성리비’ 비문은 '재물소송 평결문'
작성자 : 조병현 날짜 : 2009-09-02 조회수 : 1464









最古 신라비 ‘포항 중성리비’ 6세기전 신라사 베일 벗기다 밝혀져

비문은 재물소송 평결문


고대 사학계가 술렁이고 있다. 제작 시기의 뜨거운 논란 속에서도 신라시대 최고(最古) 비석의 자리를 갈아치운 포항 중성리비가 그 중심에서 6세기 이전 신라사의 베일을 하나씩 벗기고 있다.












지난 5월 경북 포항시 북구 흥해읍 중성리에서 발견된 포항 중성리 신라비는 기존에 가장 오래된 신라비로 꼽히던 국보 제264호 영일 냉수리비(503년·1983년 발견)를 제치고 가장 오래된 신라비의 자리에 올라섰다. 당시 최초 발견 장소가 학성리로 알려졌으나 정밀 측량 결과 중성리로 확인돼 정식 명칭 역시 ‘중성리비’로 바뀌었다. 중성리는 냉수리에서 동쪽으로 8.7㎞ 떨어져 있다. 국립경주문화재연구소는 1일 “두 달여의 비문 판독 결과 영일 냉수리비와 마찬가지로 재물(또는 토지 등 재산)과 관련된 소송의 평결문인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연구소는 “비석에 ‘과거에 모단벌(牟旦伐·인명으로 추정)의 것을 다른 사람이 빼앗았는데 그 진상을 조사하여 진실을 밝혀 본래의 주인에게 되돌려 주며, 향후 이에 대한 재론을 못 하도록 한다.’는 평결 내용을 적었으며, 이런 평결이 나오기까지의 과정과 관련 인물 등을 밝혀 현지인 등과 후세에 경계를 삼는 내용을 담았다.”고 덧붙였다. 비문의 내용은 확인됐지만 여전히 남은 과제는 제작 연대. 중성리비의 제작 시기와 관련해서는 ‘441년 제작설’과 ‘501년 제작설’이 맞서고 있다. 키워드는 바로 비문 첫 대목에 있는 ‘신사(辛巳)’라는 간지다.
관등 등이 표기된 비문 내용이나 표기법 등으로 볼 때 신라 지증왕 2년(501년)보다 늦을 수는 없고, 이보다 60년이 빠른 또 다른 신사년인 441년이 될 가능성이 맞서고 있는 상태다.
박록삼기자 youngtan@seoul.co.kr
2009-09-02  24


목록  
총 방문자수 : 5,696,644 명
오늘 방문자수 : 465 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