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지아문

 

제목 : 5년·50조원 투입되는 ‘도시재생 뉴딜’ 사업…수혜지역은?
작성자 : 조병현 날짜 : 2017-07-16 조회수 : 41

 


인천 남구, 서울 영등포, 경기 남양주 재개발·뉴타운 밀집

 

기사본문
등록 : 2017-07-16 06:00
원나래 기자(wiing1@dailian.co.kr)

▲ 수도권 재개발(뉴타운포함) 사업추진 현황.ⓒ부동산114





문재인 대통령의 부동산 공약인 ‘도시재생 뉴딜’ 사업이 하반기 구체화될 것으로 전망되면서 도심지 노후주거지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최근 국토교통부는 ‘도시재생사업기획단’을 발족하고 5년 동안 50조원(연 10조원)이 투입될 ‘도시재생 뉴딜사업’에 시동을 걸었다. 하반기에 첫 사업대상을 선정하고 올해에만 100여곳 이상의 사업지를 선정할 계획이다.

16일 부동산114에 따르면 서울 등 수도권의 573개 구역(조합원 약 17만명)에서 재개발과 뉴타운사업이 진행 중이다. 서울은 268개 구역에 조합원 수가 6만6112명이고, 경기도는 208개 구역(5만6352명), 인천은 97곳(4만7320명)으로 확인된다.  

‘도시재생 뉴딜’은 매년 100곳씩 5년 동안 노후주거지 500곳의 주거환경을 개선하는 사업이다. 사업방식은 주로 소규모 정비 방식인 ‘가로주택정비사업’으로 진행될 예정인데, 이는 노후건축물이 밀집한 종전의 가로(도로)를 유지하면서 주변 주거환경을 개선하는 사업이다. 상반기 기준 서울에서는 17곳에서 가로주택정비사업이 진행 중이다.

수도권에서는 인천 남구에 재개발·뉴타운 구역이 35곳(1만6872명)으로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인천 남구 구도심에 저층 노후 단독주택과 연립·다세대주택이 밀집됐기 때문이다.

서울에서는 영등포가 34곳(2967명)으로 가장 많았다. 신길뉴타운과 영등포뉴타운에 재개발 구역이 밀집한 영향이다.  

경기도에서는 덕소뉴타운과 지금동뉴타운이 있는 남양주가 32곳(2117명)으로 확인됐다.

그 다음으로는 ▲인천 부평(28곳) ▲서울 동대문(25곳) ▲서울 종로(22곳) ▲서울 성북(22곳) ▲경기 고양(20곳) ▲서울 용산(19곳) ▲서울 성동(19곳) ▲서울 서대문(17곳) ▲서울 강북(17곳) ▲서울 은평(16곳) ▲서울 동작(16곳) ▲경기 안양(16곳) ▲경기 수원(15곳) ▲경기 성남(15곳) ▲경기 광명(15곳) 순으로 재개발·뉴타운 구역이 많았다.

도시재생 뉴딜사업에 투입될 예산은 총 50조원(연 10조원)으로 과거에 추진됐던 용산국제업무지구(약 31조원)나 이명박 정부의 4대강 사업(약 22조원)과 비교해도 역대 최대 규모로 확인된다.  

이 때문에 예산확보는 물론 국회와 정부 그리고 자치단체 사이에 사업부지 선정 등의 과정에서 진통도 예상된다.  

현재 정부는 연간 10조원에 달하는 예산 중 2조원은 정부 재정, 3조원은 한국토지주택공사(LH)와 SH(서울주택도시공사)의 공기업 사업비로, 나머지 5조원은 주택도시기금으로 마련할 예정이다.  

윤지해 부동산114 연구원은 “문재인 정부의 ‘도시재생 뉴딜’은 대규모 예산을 고려할 때 사업 규모나 면적이 종전 가로주택정비사업 보다는 커질 것으로 예상된다”면서 “재개발과 뉴타운 구역이 집중된 곳과 해당 지역 주변으로 주거환경 개선에 대한 기대감이 높아지는 이유도 여기에 있다”고 말했다.  

그는 “주택도시기금 5조원의 경우 입주자 저축이나 국민주택 채권 발행으로 조성된 자금이어서 향후 사업 수익성 확보와 관련된 치열한 논쟁이 예상된다”고 말했다.[데일리안 = 원나래 기자]


목록  
총 방문자수 : 5,696,830 명
오늘 방문자수 : 688 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