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지아문

 

제목 : 박 대통령 "지하통합지도 만들어야"
작성자 : 조병현 날짜 : 2014-09-03 조회수 : 277


[중앙일보] 입력 2014.09.03 03:25 / 수정 2014.09.03 09:26


싱크홀 논란 계기 예산 확보 지시










박근혜 대통령이 2일 ‘지하통합지도’ 작성을 지시했다. 박 대통령은 청와대와 정부세종청사를 연결한 영상국무회의에서 “최근 대도시를 중심으로 연이어 싱크홀이 발생해 국민의 불안이 커지고 있다”며 “싱크홀 논란을 계기로 관련 부처와 지자체가 모여 예산을 확보하고 지하통합지도를 만들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 지하 하수관만 12만㎞에 달함에도 특정 지역의 지질정보나 공사계획을 담은 지도가 제대로 정리돼 있지 않다”며 이같이 강조했다. <중앙일보 8월 28일자 1, 8면>



 박 대통령은 또 “경제가 어렵고 힘들지만 서로를 탓하고 무시하기보다는 가정에서부터 각 사업체·단체가 서로 용기와 희망을 나누는 따뜻한 추석이 되기를 바란다” 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이날도 세월호특별법과 관련한 구체적 발언을 하지 않았다. 하지만 청와대 내부에선 ‘나눔과 양보로 분열을 막자’는 언급이 세월호 특별법으로 인한 분열상에 대한 우려 표시라는 분석이 나왔다.



 팽목항에 머물렀던 이주영 해양수산부 장관은 4월 16일 세월호 참사 이후 처음으로 국무회의에 참석해 여객선 안전혁신대책을 보고했다. 보고를 받은 박 대통령은 “각 단계마다 매뉴얼을 지킬 수 있도록 교육을 철저히 하고 그것을 어겼을 때는 책임을 져야 한다”며 “지난번(세월호 참사)에도 빨리 갑판으로 올라가라는 말 한마디만 했으면 많은 인명이 구조될 수 있었다”고 지적했다.



 동남권 신공항 문제도 언급했다. 박 대통령은 입지 선정을 둘러싼 대구·부산 간 갈등과 관련, “지역 간 경쟁 과열, 대립 등으로 갈등이 심화될 소지가 적지 않다”며 “관계부처는 타당성 검토 과정에서 갈등이 커지지 않도록 지자체 간 평가 기준에 대한 합의를 먼저 이루고 결과를 수용한다는 원칙을 견지해 달라”고 당부했다.



 창조경제와 관련, 박 대통령은 “17개 시·도별로 주요 대기업과 창조경제혁신센터를 연계해 일대일 전담지원체계를 구축할 것”이라고 밝혔다. 박 대통령은 “창의적 아이디어를 가진 창업·벤처기업은 대기업으로부터 실질적 도움을 받을 수 있고, 대기업 입장에서도 상생경제에 기여하는 윈-윈 관계가 형성될 수 있을 것”이라며 “대구 창조경제혁신센터는 삼성그룹, 대전 창조경제혁신센터는 SK그룹에서 지원할 예정”이라고 소개했다.



신용호 기자









목록  
총 방문자수 : 5,696,830 명
오늘 방문자수 : 688 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