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에서 돈 버는 방법

 

제목 : 개성공단 1단계, 6월부터 다단계 분양
작성자 : 조병현 날짜 : 2006-05-11 조회수 : 674
--------------------------------------------------------------------------------

◇도라전망대에서 바라본 개성공단의 모습. 현대식 남측기업 건물과 낡고 허름한 북측의 건물들이 묘한 대비를 

이루고 있다./연합자료사진

--------------------------------------------------------------------------------



정부는 개성공단 1단계 본단지 분양을 3차례 안팎에 걸쳐 실시하는 방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10일 통일부 등에 따르면 정부와 현대아산 및 한국토지공사는 개성공단 1단계 본단지의 잔여 부지 58만평을 단

계적으로 분양하기로 방침을 확정하고 6월에 첫 추가 분양을 실시하기로 했다. 



6월에 분양할 면적은 22만평 가량인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는 6월에 이뤄질 분양의 성과를 반영해 9월과 12월에 나머지 부지를 나눠 입주업체를 선정하는 방안을 검토

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정부가 이처럼 ‘쪼개 팔기’에 나선 것은 한 번에 많은 부지를 분양할 때 생길 수 있는 리스크를 줄여 개성공단의 

가치를 극대화하기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또 시기적으로 폐수처리장, 용수시설, 폐기물 처리시설 등 내부 기반시설과 10만kW급 송전시스템 공사가 내년 

상반기에 끝난다는 사정도 감안한 것으로 해석된다. 



정부는 단계별로 업종의 차별화를 도모하는 방안도 추진하고 있다. 



이를 위해 종전처럼 노동집약적인 업종을 중심으로 하되, 전기·전자, 기계·금속, 화학 업종을 유치해 공단 내에

서 입주업체 간 협업시스템 구축도 꾀할 방침이다. 



정부는 특히 독일이나 중국의 일부 투자가가 개성공단에 관심을 보이고 있는 만큼 단계별 분양을 통해 3∼4개 기

업이 입주할 수 있는 외국기업 전용부지도 별도로 제공할 계획이다. 



100만평 규모의 개성공단 1단계 본단지는 시범단지 2만8천평에 이어 작년 8월 1차로 5만평이 24개 기업 및 기관

에 분양돼 도로와 공원 등 공공용지 24만평과 유보분까지 빼면 58만평 가량이 잔여 부지로 남아 있다. 



58만평 가운데 공장용지는 52만평이며 나머지 6만평은 지원시설 용지다. 



현재 개성공단에는 시범단지에 15개 기업이 입주, 11개 기업이 제품을 만들고 있으며 북측 근로자 6천800여명과 

우리측 500여명이 일하고 있다./연합 

 

2006-05-10 





목록  
총 방문자수 : 5,729,631 명
오늘 방문자수 : 794 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