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의 토지정책

 

제목 : 北, 산간지역 농업 확대 전망
작성자 : 조병현 날짜 : 2013-02-25 조회수 : 760

























 

 

 

 

 

 


 


 



 

(서울=연합뉴스) 장철운 기자 = 북한 당국이 앞으로 산에서 작물을 재배하는 이른바 '산간농업'을 확대할 것으로 보인다.



조선중앙통신은 25일 북한 국토환경보호성 국토환경보호교류사의 김광주 상급고문은 이 통신과 인터뷰에서 "2015년까지 퇴화된 경사지들에 임농복합경영을 확대할 데 대한 목표를 제기하고 있다"고 밝혔다고 전했다.



그는 "초기에는 산림 토지에 나무와 농작물, 약소, 산나물, 방목 등을 입체적으로 배합한 경영방법을 받아들이면서 점차 확대해갔다"며 "농작물 지배에서는 강냉이(옥수수)대신 밭벼를 많이 심으면서 경사지의 특성에 맞게 작물배치를 다양화했다"고 임농복합경영의 성과를 소개했다.



국토환경보호교류사의 김광필 사장도 중앙통신에 "지난해 11월 황해북도 수안군에서 임농복합경영에 관한 경험 토론회가 진행된 후 여러 지역에서 이에 대한 보급 열의가 높아가고 있다"며 "평안남도 개천시, 함경남도 영광군·정평군 등에서는 지대적 특성에 맞게 임농복합경영 활동을 적극화해 그 경작면적이 늘었다"고 밝혔다.



국토환경보호성이 북한에서 토지 이용을 관장하는 내각 부처라는 점에서 이 같은 언급은 북한 당국이 산간농업을 사실상 전국적으로 확대하겠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북한은 지난 2003년부터 스위스 개발협력청과 세계산간농업센터(World Agroforestry Center)의 기술지원을 받아 황해북도에서 산간농업 시범사업을 진행해왔다.



최근에는 북한 농업학자들이 세계산간농업센터 전문가들과 함께 산간농업 관련 책자를 발간하기도 했다.



북한 당국은 1990년대 '고난의 행군' 이후 우후죽순으로 생겨난 화전(火田)을 국가적 차원에서 정비해 농경지 부족과 산림 황폐화 문제를 동시에 해결하기 위해 산간농업에 관심을 두는 것으로 보인다.



jcw@yna.co.kr



 



목록  
총 방문자수 : 5,718,390 명
오늘 방문자수 : 212 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