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지적 100년 자료실

 

제목 : 中 언론, `고구려는 중국 지방정부' 주장
작성자 : 조병현 날짜 : 2004-07-05 조회수 : 717
      

    (상하이=연합뉴스) 이우탁특파원= 신화통신과 인민일보 등 중국의 주요언론들은

북한과 중국의 고구려 유적이 세계문화유산에 등재결정이 내려진 사실을 전하면서 "

고구려는 중국의 지방정부"라는 점을 강조하고 있다.



    신화통신은 2일자 보도에서 제28차 유네스코 세계유산위원회(WHC)에서 지난 1일

고구려 유적의 문화유산 등재를 결정했다면서 "고구려는 역대 중국 왕조와 예속관계

를 맺어왔으며 중원왕조의 제약과 관할을 받은 지방정권이었다"고 주장했다.



    통신은 또 배경자료라는 이름으로 고구려와 고구려의 벽화, 광개토대왕비  등에

대해 상세한 설명자료를 내놓았다.



    배경자료에는 고구려가 "정치와 문화 등 각 방면에서 중원 왕조의 강렬한  영향

을 받았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고구려가) 민족적 특색을 지난 문화를 창조했으나 중.후기에는 중원

문화의 영향을 매우 깊게 받았다"며 "견고한 산성, 웅장한 능묘, 휘황찬란한 고분벽

화는 중국문화의 중요한 구성부분"이라고 설명했다.



    관영 인민일보도 지난 2일 고구려에 대해 "우리나라(중국)의 고대  소수민족"이

라고 주장했다.



    중국내 막강한 영향력을 지난 관영매체의 보도는 이후 고구려 세계문화유산  등

재 사실을 전하는 중국내 언론매체의 기준이 되고 있어 중국인들에게 `고구려는  중

국역사'라는 인식을 확산시키는 역할을 하고 있다는 현지의 분석이 지배적이다.



    한편 WHC에 참석중인 한국대표단은 지난 2일 이번 회의에 참석중인 각국 주요인

사들에게 `고구려는 독자적 문화권'임을 강조하는 책자를 배포했다.



    국제기념물유적협의회 한국위원회(ICOMOS-KOREA)가 발행한 '고구려의 고분벽화'

라는 제목의 이 책자는 "고구려 고분벽화는 동북아시아가 독자적인 문화권으로 존재

했음을 확인시켜주는 역사적 증언이자 귀중한 문화유산"임을 강조하고 있다.



    '독자적 문화권'이라는 말은 `고구려는 중국역사의 일부'라고 주장하며  이른바

'동북공정'을 추진하는 중국측을 염두에 둔 분위기가 농후했다.



    나아가 "3세기말부터 모습을 보이는 고분벽화는 고구려가 자국을 중심으로 한 '

독자적인 세계'를 만들어 내려고 애쓰던 과정, 동북 아시아를 고구려의  '천하'라고

자부하며 이루어낸 문화적 성과를 생생히 보여주는 역사현장 보고서라고 할 수 있다

"고 규정했다.



    lwt@yna.co.kr  (끝)  2004/07/04 13:49 송고 



 

 





목록  
총 방문자수 : 5,737,950 명
오늘 방문자수 : 174 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