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국의 지적제도

 

제목 : 중국 지도 서비스 규제 개시, 구글 허가 여부에 관심 집중
작성자 : 조병현 날짜 : 2011-07-05 조회수 : 1126




















 





 중국 정부가 지도 서비스 규제를 시작한 가운데 구글의 허가 취득 여부에 관심이 모아진다고 닛케이산업신문이 4일 보도했다. 구글은 중국 정부와의 마찰로 현지에서 검색이나 지메일, 유튜브 등 주요 서비스를 제대로 제공하지 못하고 있다.



 중국 국가측량제도지리정보국은 1일부터 ‘지도 검색 서비스 면허제’를 도입했다. 국가측량제도지리정보국에서 허가를 받은 업체만 지도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다는 게 뼈대다. 작년 5월 실시 방침을 밝힌 후 중국 포털 바이두 등 31개사가 허가를 받았다.



 구글은 올해 5월 허가 신청을 냈다고 알려졌다. 국가측량제도지리정보국 측은 구글의 허가 가능성을 묻는 외신들의 질문에 “아직 심사 중”이라고 짧게 밝혔다. 발효된 지도 검색 서비스 면허제도에는 심사 중인 서비스의 중단 조항은 들어 있지 않다.



 한편 구글은 2010년 1월 중국 정부의 키워드 검색 검열에 반발해 서버를 홍콩으로 이전했다. 현재 유튜브는 중국에서 볼 수 없고, 지메일 서비스 이용도 제한적이다. 구글의 중국 내 인터넷 광고 점유율도 하락세다. 2009년 35.9%로 절정에 달했지만 최근에는 20%를 밑돈다.



장동준기자 djjang@etnews.com





목록  
총 방문자수 : 5,699,965 명
오늘 방문자수 : 312 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