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술자료실

 

제목 : 이기택 “김정남 北붕괴가능성 시사”
작성자 : 조병현 날짜 : 2010-10-26 조회수 : 935


 















 


이기택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민주평통) 수석부의장은 25일(현지시각) 북한의 권력 승계 과정에서 급변사태가 발생할 수 있다면서 북한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장남 김정남도 북한의 붕괴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있다는 얘기를 전해 들었다고 밝혔다.



이 수석부의장은 이날 밤 독일 수도 베를린의 풀만 호텔에서 한인들을 상대로 한 대북정책 강연회에서 지난달 마카오를 방문했을 때 김정남과 막역한 사이라는 현지 관계자로부터 북한의 권력 세습에 관한 김정남의 생각을 간접적으로 들을 기회가 있었다고 설명했다.



이 부의장에 따르면 김정남은 이 관계자가 '부친이 아픈데 왜 평양에 가지 않느냐. 바통터치하러 가야 하지 않느냐'고 묻자 '내가 왜 갑니까. 바통터치도 하기 싫습니다. (북한이) 망하는데요. 오래 가겠습니까'라고 대답했다는 것이다.



이 부의장은 또 북한 정권의 후계자로 떠오른 김정일 위원장의 3남 김정은이 계획대로 권력을 승계하면 "과감하게 개혁개방으로 나갔으면 좋겠다"면서 "하지만 연착륙하지 못할 경우 권력투쟁으로 급변사태가 발생할 수도 있는 만큼 정부도 이에 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통일이) 너무 빨리 돼도 부작용이 있다"면서 급변사태와 같은 큰 문제를 포함해 여러 상황을 상정해 한·미 간에 전략을 수립하고 있지만, 위기를 극복하는 힘은 국민에게 있는 만큼 국내뿐 아니라 재외 한인들의 지원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 부의장은 이어 정부는 북한과의 상생과 공영, 그리고 상호주의라는 원칙 아래 '비핵 개방 3000' 정책을 일관성 있게 추진하고 있다면서 그러나 이보다 더 중요한 것은 북한의 변화라고 덧붙였다.



이날 강연회에는 문태영 주독일 한국대사와 서성빈 민주평통 북부유럽협의회장 등 한인 100여 명이 참석했다.



인터넷뉴스팀·베를린=연합뉴스

 







 









 






▲동영상=김정남, 북한에 대해 입을 열다





 






목록  
총 방문자수 : 5,728,915 명
오늘 방문자수 : 683 명